다른세상을 향한 연대 :: 예멘 난민이 아니라 약자 혐오가 거부돼야 한다!

미래


[최근 제주도에서 예멘난민 500여명이 심각한 고통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여성차별에 반대한다는 사람들이 예멘 난민 수용 거부 청원에 동조한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대해서 논평한 글을 소개한다.] 




급진페미니스트를 자임하시는 분들이 예멘 난민 받아주면 한국 여자들 강간한다, 벌써 영주권 얻으려고 한국 여자들 강간하자는 모의가 나오고 있다는 별의별 괴상한 소리들을 하고 있는 걸 보니 어떻게 사회주의 운동에서 파시즘이 갈라져 나왔는지 완전히 이해할 것 같다.

 

나는 페미니즘을 향한 일부 노동자계급 남성들의 증오에는 분명히 자신의 기득권을 시인할 줄 모르는 지식인 계급 여성들에 대한 반감이 섞여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바로 그렇기 때문에 그것은 파시즘이 싹트기에 가장 좋은 토양이 된다.

 

파시즘의 핵심이자 가장 끔찍한 점은 저항을 말살하고 사회를 구석구석 감시하고 통제하려는 지배계급의 의지가 아니다. 최소한의 소극적 동의나 수용 없이 돌아가는 체제는 없기 때문에, 그들이 아무리 그러고 싶어도 인민이 제정신으로 깨어 있는 한 그렇게 할 수 없다. 하지만 피지배계급이 열광적으로 환호하며 스스로 학살에 앞장서게 되면, 그들은 설령 기존 지배계급이 주저하더라도 그것을 가능하게 할 지도자를 스스로 옹립해서 자신들의 원한감정을 끝까지 밀어붙일 수 있다. 인종청소나 세계대전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이러한 역동, 반혁명으로 전화한 체제에 대한 원한이다.

 

피억압 계급의 고통과 분노가 약자를 향한 혐오와 원한감정으로 표출되는 것을 경각심 없이 방조하는 자는 파시즘을 예비하고 있는 것이다. 아무리 의도가 좋을지라도. 혁명과 마찬가지로 반혁명 또한 그 자신의 동학이 있고, 키워주면 눈덩이처럼 통제를 벗어나며 불어나 결국 사회를 잡아먹는다. 아주 작은 혐오라도 싹이 보일 때 민감하게 포착하고 솎아 나가지 않으면 우리는 다가올 위기 앞에서 아주 취약해지고 말 것이다



(기사 등록 2018.6.16)  


 * '다른세상을향한연대’와 함께 고민을 나누고 토론하고 행동합시다

   newactorg@gmail.com / 010 - 8230 - 3097 http://anotherworld.kr/164


 '다른세상을향한연대의 글이 흥미롭고 유익했다면, 격려와 지지 차원에서 후원해 주십시오. 저희가 기댈 수 있는 것은 여러분의 지지와 후원밖에 없습니다.

- 후원 계좌:  우리은행  전지윤  1002 - 452 - 402383     


Posted by 다른세상을 향한 연대 변혁 재장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6.17 1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집에 이슬람 난민10명만 받아서 1년만 같이 살아 내가 인정할께

  2. 지오노 2018.06.21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혐오는 이런데 쓰는게 아닙니다.
    이슬람,아랍,유럽에 대해 알기때문에
    반대하는것입니다. 미래에대한 우려.걱정
    을 혐오라고 치부하는데에 모욕감을 느낍니다.
    소수일때는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세월이 흘러 어느정도에 세력을 이루면 그때는
    온순한 이들이 아닙니다.유럽을 보더라도 큰테러를 일으킨 사람들은 이슬람이민자 이세들입니다.
    그곳에 적응을 못해서 토착형 외로운 늑대들입니다.그럼 그들이 우리나라에서는 어찌 될까요?
    우리나라국민이 그들보다 시민의식이 더 높을까요? 난민이 그들의 모든걸 버리고 한국사회에
    녹아들까요?
    그리고 우리는 곧 북한주민과 조선족분들을
    받아들여야 합니다.우리는 순진한인권의식으로
    그들을 품을 여력이 안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