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선일보6

세상읽기 – 윤석열/브라질/김경율/MBC/신당역 전지윤 ● 거짓과 폭력으로 권력을 유지하려는 세력은 어디서든 붕괴해야 한다 윤석열 시대가 어떨지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정말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인 것 같다. 목사 전광훈이 알박기로 보상금 500억을 얻어내고, 김학의가 최종 무죄 판결을 받아내는 시대이다. 전광훈이 이 과정에서 어떤 짓을 저질렀는지는 최근 과 에 잘 나와있다. 또, 약물강간과 불법촬영 등이 다 등장하는 김학의 사건이 무죄라니. 검사 시절 윤석열이 이미 그 밑밥을 깔았고, 특히 일부 ‘진보’ 인사들이 ‘절차정의’를 말하고, ‘믿을 수 없는 성매매 여성들’이라는 프레임을 만들더니 결국 이렇게 됐다.(최근 김학의 편은 훌륭했지만 이 뒷부분이 생략돼서 아쉬웠다.) 그리고 이제 절대 비속어같은 것은 할 리가 없는 ‘무오류의 지도자’ 윤석열.. 2022. 10. 11.
“아무리 발버둥치고 소리 질러도 소용없다”는 공포 전지윤 주말 저녁에 모처럼 좋은 영화를 하나 봤다. 리들리 스콧의 . 중세 시대에 성폭력을 당한 여성이 끔찍한 고립과 고통 속에서도 어떻게 용기를 잃지 않고 자신의 진실을 지키기 위해서 투쟁하는지 다루는 영화였다. 영화의 압권은 막바지에 나오는 재판 장면인데 거기서 그 주인공은 그야말로 공개적으로 난도질 당한다. ‘성폭력 당했다는 게 거짓말 아닌가’, ‘가해자를 좋아했던 것 아닌가?, ‘성폭력을 당할 때 쾌감을 느낀 것 아닌가?’, ‘지금 임신한 아이가 가해자의 아이가 아닌가’... 재판관들의 심문은 산채로 인간을 해부하는 장면을 보는 느낌이다. 이어지는 장면에서 ‘성폭력 당했다는 호소가 거짓이라면 죽어야 한다’는 판정에 따라서 주인공이 화형대 위에서 곧 불에 타서 죽을지 모르는 순간에는, 입술이 바짝 .. 2021. 12. 8.
세상읽기 – 끝없는 윤미향 괴롭힘/ 대장동 / 국가보안법 전지윤 ● 끝없이 악랄하게 윤미향을 괴롭히는 근래 연달아 터져나온 ‘고발사주 게이트’와 ‘대장동 게이트’는 마치 동전의 양면처럼 한국사회의 기득권 카르텔의 구조와 문제를 상징적이면서도 축소판처럼 담고있는 사건들이었다. 두 사건 모두에서 우리는 ‘정치검사-족벌언론-부패우파’가 긴밀한 협력과 부패한 담합을 형성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고발사주 게이트’에서는 정치검사들이 정치공작을 설계하고, 그것을 국민의힘이 외주받아 고발하고, 족벌언론은 가짜뉴스들로 바람을 잡는 메카니즘을 짐작할 수 있다. ‘대장동 게이트’에서는 법조기자들이 부동산 대박을 설계하고, 전관 판검사들을 둘러세우고, 국민의힘 곽상도 등이 돈먹고 뒤를 봐준 정황이 드러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추석 밥상에서 ‘대장동 게이트’.. 2021. 10. 9.
세상읽기 – 조선 사주일가와 부동산/ 라우디스트 보이스 전지윤 ● 2조5천억 부동산 보유한 조선일보 사주일가의 내로남불 지난 9월 16일 국회에서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조선일보 방상훈 사주 일가의 부동산 소유 내역을 공개 했다. 대규모 토지, 호화 고가 주택 포함해서 공시지가만 4,800억 원이고, 시세로는 무려 2조 5천억 원 이상이었다. 방상훈을 비롯해 사주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은 여의도 면적의 45%에 달하는 40만 평에 달했다. 족벌언론 사주의 부동산과 재산 내역은 20년도 전인 김영삼 정부 때 공개가 시도되다가 무산된 적이 있어서, 이번이 사실상 역사상 최초의 공개였다. 더구나 요즘 부동산 문제가 워낙 심각하고 공인들의 부동산 투자와 보유가 뜨거운 이슈가 됐던 터라, 꽤나 이슈와 보도가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했다. 그러나 역시 너무나 순진한 기.. 2021. 9. 29.
세상읽기 - 차별금지법/ 국가보안법/ 혐오/ 국제 전지윤 ●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고 차별금지법을 제정하라 며칠 전 이정훈 4.27시대연구원 위원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소환 한번 없더니 갑자기 집으로 들어친 30여명의 국정원, 보안수사대에 의해 연행됐고 자택은 압수수색을 당했다. 이정훈 위원이 쓴 책들이 북한을 찬양 고무했고, 심지어 김정은의 지령에 의해서 쓰여진 책이라는 혐의다. 이것은, 시작된지 일주일만에 10만명을 거의 채워가는 국가보안법 폐지 10만 입법청원에 찬물을 끼얹으려는 의도인 것이 명백하다. 국가보안법 폐지법안 발의를 준비중이던 민주당, 정의당 의원들에 대한 경고의 의미도 있을 것이다. 개혁정부 정권말기에 꼭 국정원이 주도한 국가보안법 조직 사건이 터지던 것도 우연의 일치는 아닐 것이다. 특히 이런 사건은 항상 진보진영 내부에.. 2021. 6. 1.
세상읽기 - 영국 노동당과 코빈/ 한상균과 민주노총/ 우파 균열 전지윤 ● 영국 노동당 대표 선거와 코빈 현상 지금 영국에서는 노동당 당대표 선거가 진행중이다. 9월말에 결과가 나오겠지만 사전조사 결과 급진좌파인 제러미 코빈이 다시 당대표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코빈이 가는 곳마다 지지자 수천수만 명이 모여서 집회를 열며 뜨거운 열기를 보여 줬다. 브렉시트 이후 일시적 패닉을 이용해 코빈을 제거하려던 노동당 우파(블레어의 후예들)의 ‘쿠데타’ 시도는 실패하고 있는 것이다. 노동당 우파는 코빈이 브렉시트 반대 운동에 소극적이었다고 욕했다. 보수당 캐머런 총리와 손잡고 부결운동을 하지 않은 걸 책잡았다. 하지만 만약 그랬다면 캐머런과 그의 긴축정책에 고통받은 민중들이 더 많이 브렉시트를 찬성했을 것이다. 반대로 코빈은 옳게도 ‘이민자가 아니라 캐머런이 우리의 진정한.. 2016. 9. 9.